대한응급의학회

학회정보
대한응급의학회 회원님들께 드리는 글
작성자 대한응급의학회
등록일2020.08.26
조회수3050

대한응급의학회 회원님들께 드리는 글




대한응급의학회는 이번 파업사태를 바라보는 회원 여러분들의 입장과 그에 따른 고민들을 깊이 이해하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지금껏 코로나 위기상황에서 응급의료 현장을 지켜왔던 학회원들이 어떠한 경우에도 직접적인 피해를 입지 않도록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주의를 기울이고 있습니다.




지금의 파업사태는 정부의 무리한 정책추진에 의한 것이며 대한응급의학회는 우리나라의 응급의료를 책임지는 전문가 집단으로써 대한의사협회와 26개 전문학회들과 함께 지난 8월 11일 전문학회 의료계협의체 결의문에 함께 참여하고 의료계와 함께한다는 분명한 의지를 천명하였습니다.






이에 대한 응급의학회는 다음과 같이 공식적인 입장을 회원 여러분들께 천명합니다.




1. 의대 정원확대와 공공의대 설립 정책 등 4대 의료정책은 보건의료 발전을 위한 장기적인 계획으로 합리적인 진행 과정과 절차가 필요합니다. 이에 정부는 이번 정책 강행사태를 즉각 중단하고 코로나사태가 종식된 이후 원점부터 합리적으로 재논의 할 것을 요구합니다.




2. 현재의 투쟁과 관련하여, 전공의들과 전임의들이 어떠한 법적인 처벌도 받지 않도록 학회 차원에서 최선을 다하여 돕겠습니다. 전공의들과 전임의들의 집단 행동은 불합리한 의료정책에 반발하여 국가와 사회를 위한 순수한 충심입니다. 이번 일로 인해 우리의 전공의 전임의에게 어떠한 불이익에 발생한다면 대한응급의학회와 회원은 끝까지 같이 하겠습니다.


전공의들은 응급실 운영의 ‘필수’인력이 아닌 교육, 수련을 통해 전문가가 되기 위한 과정에 있는 의사들입니다. 교육의 당사자들인 전공의들이 현장에 없는 지금 교육을 담당했던 교수들은 당연히 진료의 최일선에 서 있을 것입니다.




3. 지역 간 의료 격차 등 정부의 문제의식에 공감하나 응급의료 시스템의 개선 없이 숫자를 늘린다고 취약한 지역의 응급의료가 나아지는 것은 아닙니다. 우리는 취약지의 응급의료 개선을 위하여 유관단체와 함께 합리적인 인력과 시설, 장비를 포함한 응급의료체계의 장기적 발전을 위한 계획 “지역완결형 응급의료체계 구축”을 제안하였고 이러한 논의에 회원 여러분들의 의견이 적절하게 개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응급의료는 국민들의 안전을 보호하는 ‘필수’분야이며, 응급의학회원들은 코로나19 이전에도, 또 이후에도 흔들림없이 응급의료의 최전선을 지켜왔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응급의료 현장을 지키는 것은 파업의 찬성과 반대를 떠나 응급환자의 안전을 위한 마지막 선택인 것입니다.




대한응급의학회는 응급의료의 전문가 단체로써 막중한 책임과 의무를 느끼고 있으며, 학회는 회원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유관단체들과 합리적인 논의를 통하여 응급의료와 보건의료의 발전을 위하여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응급의학회원 여러분들의 전문가적 자세와 책임감에 무한한 존경과 감사를 드리며, 지금까지의 우리의 노력이 폄하되지 않도록 뜻을 모아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2020.08.26


대한응급의학회 이사장 허탁